신촌출장안마 ☎ ÔIÔ↔3Ô72↔8Ô88 ☎ {카카오출장} 서울출장마사지 강남출장샵 출장샵추천

신촌출장안마 ☎ ÔIÔ↔3Ô72↔8Ô88 ☎ {카카오출장} 서울출장마사지 강남출장샵 출장샵추천

신촌출장안마 ☎ ÔIÔ↔3Ô72↔8Ô88 ☎ {카카오출장} 서울출장마사지 강남출장샵 출장샵추천

신촌출장안마 ☎ ÔIÔ↔3Ô72↔8Ô88 ☎ {카카오출장} 평내동출장마사지 화양리출장샵 선릉출장후기 출장샵추천 화양리출장후불 출장서비스 강북출장업소 남대문출장콜걸

출장마사지

 

두산 베어스가 2연패를 끊고 시즌 6승째를 챙겼다.

두산은 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차전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5-4로 이겼다. 선발투수 유희관이 6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고, 2-2로 맞선 8회 1사 만루 위기에서 등판한 곽빈은 ⅔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버티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마지막 투수로 나선 함덕주는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양의지와 김재호가 3안타 맹타를 휘둘렀고, 오재일이 1홈런 2타점으로 활약했다. 최주환은 끝내기 안타를 때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은 2연패에서 벗어나며 시즌 성적 6승 3패를 기록했다.

상대가 실수한 틈을 놓치지 않았다. 0-0으로 맞선 2회 선두 타자 김재환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하고, 양의지가 우중월 적시 2루타를 날리며 1-0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오재원이 중견수 앞 적시타를 날리면서 2-0으로 앞서 나갔다.

탄탄한 수비는 LG 공격 흐름을 계속해서 끊었다. 2-0으로 앞선 3회 1사 1루에서 김현수의 타구가 외야로 빠지기 전에 유격수 김재호가 몸을 날려 잡았다. 넘어지면서 잡은 탓에 1루 송구가 바로 이뤄지지 않아 내야안타로 기록됐지만, 마운드에 있는 유희관을 든든하게 만든 움직임이었다.

출장마사지
▲ 환호하는 두산 베어스 선수들 ⓒ 한희재 기자
시프트를 걸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어진 1사 1, 2루 박용택 타석 때는 2루수 오재원이 1루와 2루 가운데를 지키고 김재호가 2루에 가까이 붙어 있었다. 박용택의 타구는 정확히 오재원 쪽으로 향했고, 2루수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호투하던 유희관은 4회 선두 타자 가르시아에게 일격을 당했다. 가르시아에게 던진 4구째 체인지업이 왼쪽 담장 너머로 뻗어갔다.

2회 2득점 이후 타선이 잠잠한 가운데 아슬아슬한 1점 지키기가 계속됐다. 유희관이 7회 2사 3루 김현수 타석 때 볼카운트 2-0으로 몰리자 이영하로 교체했다. 이영하는 김현수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리드를 지켰다.

8회초 불펜이 흔들렸다. 2번째 투수 이영하가 선두 타자 박용택에게 좌월 2루타를 맞으면서 위기가 이어졌다. 3번째 투수로 나선 박치국은 이어진 무사 2루에서 가르시아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채은성과 이천웅에게 연달아 안타를 얻어맞아 2-2 동점이 됐다.

위기는 계속됐다. 1사 1, 2루 오지환 타석 때 4번째 투수로 나선 홍상삼이 시작과 함께 폭투를 저질러 1사 2, 3루가 됐다. 홍상삼은 오지환에게 자동 고의4구를 내주고 막내 곽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출장마사지
▲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두산 베어스 최주환 ⓒ 곽혜미 기자
곽빈은 1사 만루 위기에서 씩씩하게 버텼다. 정상호에 볼카운트 1-2로 유리하게 끌고가다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자 LG는 2사 만루에서 강승호 대신 대타 김용의 카드를 꺼냈다. 곽빈은 연달아 볼 2개를 내주며 흔들리는 듯했지만, 곧바로 스트라이크를 연달아 꽂아 넣으며 유리하게 판을 바꿨다. 이어 6구째 각 큰 변화구로 헛스윙 삼진을 잡은 뒤 크게 포효했다.

위기 뒤 기회가 찾아왔다. 8회말 선두 타자 박건우가 좌익수 앞 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2사 3루에서 오재일이 우월 투런포를 터트렸다. 그러나 마무리 투수 김강률이 버티지 못했다. 무사 1루에서 김현수에 우월 투런포를 얻어맞아 다시 4-4 동점이 됐다.

끝까지 리드는 내주지 않았다. 연장 11회초 2사 1, 2루에서 안익훈에게 싹쓸이 적시타를 내주는 듯했으나 좌익수 조수행의 슈퍼 캐치가 나오면서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그리고 11회말 선두 타자 류지혁이 좌익수 앞 안타로 출루하면서 물꼬를 텄고, 1사 2루에서 허경민이 사구로 걸어나갔다. 이어 1사 1, 2루에서 최주환이 우월 끝내기 안타로 긴 싸움에 마침표를 찍었다.